UPDATED. 2019-08-25 11:45 (일)
공공서비스 직접 제공 '사회서비스원', 올해 1700명 고용
상태바
공공서비스 직접 제공 '사회서비스원', 올해 1700명 고용
  • 미디어N
  • 승인 2019.07.2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정부가 올해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운영하는 어린이집, 요양시설 등 국공립 시설 31개소, 종합재가센터 10개소에서 약 1700명의 인력을 직접 고용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강화와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공공부문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사회서비스원 시범사업'을 올해 시작한 바 있다.

이에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후 2시 대구광역시 사회서비스원에 방문, 운영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현장 간담회도 열었다.

이날 점검한 대구 지역의 경우 대구시립희망원 운영을 시작으로, 7월부터 종합재가센터 2개소와 어린이집,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국·공립 시설 9개소를 단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약 300명의 종사자를 고용할 계획이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지난 23일 성동종합재가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올해 안으로 종합재가센터 4개소를 추가 운영한다. 또 내년도 개원을 목표로 국·공립 어린이집 5개소를 위탁계약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572명이 채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월 사회서비스원이 출범한 경남의 경우, 올해 어린이집 5개소, 노인 요양시설 1개소 등 총 7개소의 국·공립 시설을 운영, 약 405명의 종사자를 직접 고용할 계획이라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경기도는 경기복지재단 내에 사회서비스원 추진단을 구성, 올해 9월을 목표로 사회서비스원 개원을 준비 중이다. 어린이집, 노인보호전문기관, 다함께 돌봄센터 등 국·공립 시설 10개소와 종합재가센터 2개소를 운영할 것으로 예상되며 약 313명이 채용될 전망이다.

김 차관은 "사회서비스원은 이제 시작되는 단계로서 앞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보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각 사회서비스원 관계자들과 정례적인 소통을 통해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