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1:45 (일)
익산시, 6개월 영아부터 초등 2년까지 ‘원스톱 통합 돌봄 서비스’
상태바
익산시, 6개월 영아부터 초등 2년까지 ‘원스톱 통합 돌봄 서비스’
  • 미디어N
  • 승인 2019.08.04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 News1


(익산=뉴스1) 박슬용 기자 = 전북 익산시는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전국 유일하게 ‘원스톱 통합 돌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우선 전국 최초로 야간시간제 보육을 운영했다. 이후 큰 인기를 얻자 지난 2017년 휴일(토요일)시간제 보육서비스로 확대 시행해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는 영유아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보건복지부의 ‘다함께 돌봄 사업’에 공모해 돌봄 관리자와 교사 인건비를 확보하는 등 초등돌봄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이로 인해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올해 만 6개월 영아부터 초등학교 2학년까지 보육과 돌봄이 한 장소에서 이루어지는 ‘원스톱 통합 돌봄 시스템’을 갖췄다.

이 서비스는 만 6개월부터 만5세 이하 영유아를 대상으로 주간·야간, 토요일까지 운영되며 초등학교 1~2학년은 주간·야간까지 운영된다.

시간제보육서비스는 시간당 1000원의 저렴한 보육료로 이용할 수 있다. 주간 초등 돌봄 서비스는 무료(특별활동비 별도), 야간 초등 돌봄 서비스 시간당 1000원의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도내 4번째로 설립된 익산육아센터는 전국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질 높은 보육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며 “익산의 또 다른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보육환경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