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1:45 (일)
환경부·부산시·경남도 '낙동강 물문제 해소' MOU 체결
상태바
환경부·부산시·경남도 '낙동강 물문제 해소' MOU 체결
  • 미디어N
  • 승인 2019.08.13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가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상호협력 MOU 체결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거돈 시장, 조명래 장관, 이 총리, 김경수 도지사.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정부와 부산광역시, 경상남도가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연구' 용역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13일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조명래 환경부장관,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올해 4월 국무조정실, 문화재청, 대구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북도 등이 체결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MOU'의 연장선상에서 부산·경남 등이 낙동강 하류 지역의 물문제 해소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수행, 연구 추진과정에 기초 및 광역지자체 참여 보장, 연구결과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기본원칙을 확립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날 MOU에 따라 정부는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수량, 수질, 먹는 물 분야의 중립적인 전문가 참여와 지방자치단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제시할 계획이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주체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하게 연구를 수행하고, 연구과정에서 관련 지자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할 방침이다.

정부는 연구 용역의 결과물을 바탕으로 상‧하류를 아우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