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5:01 (월)
해남읍성 역사문화 랜드마크로 복원한다
상태바
해남읍성 역사문화 랜드마크로 복원한다
  • 미디어N
  • 승인 2019.09.08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읍성.(해남군 제공)/뉴스1


(해남=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해남군은 군청사 신축 공사와 연계한 해남읍성 복원과 주변 정비사업을 착공한다고 7일 밝혔다.

해남군청 뒤편에 남아있는 해남읍성은 길이 99.2m, 높이 2.8~4.2m로 세종 19년 전후시기에 만들어진 석축성이다.

명종 10년(1555년) 일본 대마도 해적들이 침입한 달량진사변 당시 인근 지역에서 해남읍성만이 왜구를 물리치면서 이를 기념하기 위해 심은 수성송과 함께 해남인의 기상을 상징하는 유적으로 남아있다.

해남군은 신청사 부지 내 위치한 해남읍성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인정, 해남읍성의 보존 및 복원을 결정하고 설계에 반영했다.

정비방안에 대한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읍성 정밀발굴조사 및 문화재청 등 관계전문가 자문 협의를 거쳐 8월 실시설계를 완료했다.

해남읍성 복원은 오랜 세월동안 성벽이 훼손되고, 성곽돌이 떨어져 나가는 등 현재 구조적으로 안전위험이 있는 만큼 성곽을 해체 후 재설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신청사 실시설계에 따르면 과거 군민들이 자유롭게 이동하던 관문인 해남읍성의 루(樓)를 모티브로 한 '해남루'와 연계 보존, 신청사의 대표공간으로 조성된다.

주변 정비를 통해 군청사 해남루로 연결되는 돌계단, 홍예문 설치 등도 전통적 방식으로 추진된다.

팽나무, 푸조나무 등 수령 150년 된 11그루의 성터 주변 노거수도 해남읍성의 애환과 역사를 간직한 소중한 문화자원으로 관리된다.

해남읍성 복원과 주변 정비사업에는 15억 원을 투입하며, 2021년 하반기 완료될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해남군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공유하는 읍성이 군청사와 함께 군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도록 시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