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5:01 (월)
지역 동호회 대잔치 열린다…23일 전국생활문화축제 개막
상태바
지역 동호회 대잔치 열린다…23일 전국생활문화축제 개막
  • 미디어N
  • 승인 2019.09.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 포스터 © 뉴스1


(세종=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전국 단위의 생활문화 동호회가 한자리에 모이는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가 23일 충북 청주고인쇄박물관과 청주한국공예관 일대에서 개막한다.

오는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원장 김영현)과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2014년 처음 개최돼 매년 열리는 전국생활문화축제는 6회째를 맞이하는 올해 처음으로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열린다. 문체부는 높은 경쟁률을 보인 공모의 결과에 따라 충북문화재단을 공동주관사로 선정하고 지난 5월 협약을 맺었다.

이번 축제는 '함께 사는 세상, 다(多) 모여, 다(多) 함께, 다(多) 즐겁게'란 구호 아래 16개 시도에서 생활문화동호회 240여 개와 생활문화인 2000여 명이 참여한다.

개막일인 23일에는 동호회 작품 전시와 기획전시를 시작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어패류를 활용해 자신의 삶을 투영한 제주 해녀들의 공예품을 비롯해 청주 동호회들의 민화, 경기 동두천 사진동호회의 사진 작품 등 전국 각지에서 활동하는 동호회의 작품 전시가 열린다.

특히 회원 수 6000여 명을 자랑하는 '무선조종(RC) 탱크 동호회'는 실제 전쟁에서 사용된 탱크와 트럭을 16분의 1로 축소시킨 무선 조종차들을 전시하고 조종 시연을 하는 기획전시를 준비했다.

27일부터 마지막 29일까지는 축제 분위기를 더해줄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이어진다.

27일 '다 모이는 날'에는 충북권에서 활동하고 있는 생활문화동호회 100여 개가 모여 다양하고 특색 있는 충북지역 생활문화를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28일 '다 함께하는 날'에는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 개막식과 본공연이 열린다. 거리 행진, 동호회들의 주제공연, 축하공연 등과 함께 어린이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마지막 29일 '다 즐거운 날'에는 본공연과 전시, 체험 행사들이 이어지고, 오후 5시에 폐막식이 열린다. 폐막식에서는 경상·전라·충청 3도 생활문화 풍물패가 연합공연을 펼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전국생활문화축제가 올해 처음으로 지역에서 열린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지역 생활문화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 일정©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