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5:31 (일)
'한국수영진흥센터 유치전' 본격화…광주 4개 자치구 신청
상태바
'한국수영진흥센터 유치전' 본격화…광주 4개 자치구 신청
  • 미디어N
  • 승인 2019.12.02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영진흥센터 조감도 /© 뉴스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기념 유산이 될 '한국수영진흥센터' 유치전에 광주 동구를 제외한 4개 구청이 도전장을 냈다.

광주시는 지난달 29일 한국수영진흥센터 후보지 접수 마감 결과 서구는 염주 수영장, 남구 광주대 교내, 북구 일곡 근린공원, 광산구 남부대 교내를 각각 후보지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시는 후보지 신청이 마감됨에 따라 본격적인 평가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자치구에서 제출한 증빙자료를 바탕으로 Δ건축가능 면적 Δ부지 매입비용 Δ총 사업비 산정 부지비용 Δ광역·생활권 Δ도로배치 Δ대중교통 접근성 Δ인접 공공수영장 등 7개 항목에 대해 정량평가를 실시한다.

이후 이달 중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Δ개발행위 가능성 Δ기반시설 조성 Δ교통 편의성 Δ인근시설과 연계성 Δ성장잠재력 Δ지역 균형발전 Δ시정기여와 지원사항 등 7개 항목에 대해 정성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평가위원회는 정성평가 후 경우에 따라 과열유치 행위에 대한 감점 심사를 실시하고, 정량평가, 정성평가, 감점을 합산해 후보지별 우선순위를 최종 결정한다.

시는 후보지 순위가 결정되면 12월 말까지 1순위 후보지와 협의를 실시하고, 2020년부터 한국수영진흥센터에 대한 설계에 들어간다.

한국수영진흥센터는 지난 7월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치러진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념 유산 사업이다.

국제규격의 50m 경영풀, 국제스포츠대회 기념관, 각종 편의시설 등을 갖춘 연면적 1만2000㎡, 3층 규모로 설립되며 2021년 착공을 거쳐 2023년 준공 및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영천 시 대회지원과장은 "이번 공모는 자치구간 과도한 유치경쟁 없이 질서 있고 공정한 경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마지막까지 투명하고 공정하게 최적의 후보지를 선정해 광주를 세계적 수영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