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8 13:19 (수)
국내 연구진, 이동형 태양광발전소 검사 진단 플랫폼 개발
상태바
국내 연구진, 이동형 태양광발전소 검사 진단 플랫폼 개발
  • 미디어N
  • 승인 2020.02.20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뉴스1) 김태진 기자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태양광연구실은 태양광발전소 현장에 신속하게 출동해 제품의 고장이나 성능을 검사할 수 있는 이동형 검사 진단 플랫폼과 검사 장비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동형 검사 진단 플랫폼은 검사 장비가 고정 탑재된 이동형 차량과 발전 성능 검사 장비, EL측정 장비, 열화상 드론, 고정밀 전력 분석계, 직류 어레이 절연 성능 검사장비 등 현장에서 고장을 검출하고 성능을 검사할 수 있는 다양한 장비가 탑재돼 있다.

또 전자파 측정기와 빛 반사 측정기도 탑재돼 있어 필요시 현장에서 전자파와 빛 공해 측정도 가능하다.

이는 고장 검출과 성능 검사를 신속하게 수행하고, 현장에서 직접 고장 원인을 규명할 수 있기 때문에 태양광발전소 유지 관리 업무의 효율성 향상은 물론 민원 분쟁 처리 등 다양한 공공 서비스 업무 수행이 가능하다.

특히 연구진이 자체 개발된 다채널 어레이 검사장비는 직류 어레이 성능을 동시에 측정해 고장 여부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어 현재 계측장비 전문기업에 기술 이전해 사업화를 진행 중이다.

연구진은 이동형 검사 진단 장비로 지난해까지 다수의 태양광발전소 현장에서 성능 검사와 고장 검출을 실시해 구축된 장비에 대한 신뢰성 검증을 완료했다.

태양광연구실 강기환 박사는“태양광발전소 검사 진단 플랫폼은 이미 설치 ·운영 중이거나 신규 설치하는 모든 발전 설비에서 활용이 가능하다”며, “향후 태양광발전소 운영 측면에서 성능 향상, 민원 분쟁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발전 설비의 기대 수명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