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8 13:19 (수)
"장난감 사려 모은 돈, 어려운 학생위해"…어린 기부천사
상태바
"장난감 사려 모은 돈, 어려운 학생위해"…어린 기부천사
  • 미디어N
  • 승인 2020.03.24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지난 23일 한 초등학생이 마스크 수십개와 돈을 담은 종이가방을 들고 제주시 조천파출소를 찾았다.

이 아이는 "장난감 사려고 모아둔 용돈인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가방을 놓고 갔다.

코로나 여파 속에서도 남을 배려하고 양보하는 따스한 온정은 계속되고 있다.

조천읍 선흘분교 4학년 김다릅 어린이가 그 주인공이다.

24일 조천읍에 따르면 김군은 소중하게 모아두었던 용돈 14만6500원과 마스크 25매, 사탕 4개를 조천파출소에 전달했다.

또 코로나 예방을 위해 애쓰는 경찰관들에게 고맙다는 손 편지도 함께 전했다.

고사리손의 선행에 감동한 조천파출소 김기봉 소장은 김군과 함께 조천읍사무소로 가 마스크와 성금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써달라고 당부했다.

김덕홍 조천읍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이겨내고 지역주민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