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02:04 (토)
서울 양천구,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사업 선정
상태바
서울 양천구,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사업 선정
  • 미디어N
  • 승인 2020.05.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같이살림 프로젝트 관련 교육 모습.(양천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서울시 공모사업인 ‘2020년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사업’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 92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4일 밝혔다.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는 공동주택단지 내 주민들이 아파트에 살면서 겪는 불편 요소와 문제점을 주민들이 직접 발굴하고, 아이디어를 모아 더 나은 살림을 만들어 가는 것이 목표다.

이번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에는 관내 목동현대A아파트와 신정삼성아파트 2곳이 선정됐다.

목동현대A아파트는 2018년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방과후 아동·어르신 돌봄 사업과 주민자조모임 형성 등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사회적기업과 연계해 주민 돌봄 전문가 과정을 운영해 협동조합을 설립해 지역 내 경제공동체를 형성할 계획이다.

또 올해 처음 참여하는 신정삼성아파트는 어르신 돌봄 사업과 함께 노인 사회활동 지원 프로그램, 주민커뮤니티 공간 재정비, 주민 소모임 육성 등 공동주택 내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방법 모색을 주도할 주민소모임 구성과 활성화에 집중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사회적경제의 지속 발전을 위해서는 주민이 사회적경제를 체감하고 이를 통해 함께 참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공동이익과 사회적가치 실현은 물론 사회적경제 활성화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