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3:13 (화)
한수원, 중소기업 생산 혁신 돕는다…'생산성 향상 지원사업' 착수
상태바
한수원, 중소기업 생산 혁신 돕는다…'생산성 향상 지원사업' 착수
  • 미디어N
  • 승인 2020.05.12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경주 본사. © News1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생산 혁신 역량이 부족한 국내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한수원은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생산성 향상 지원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 지원사업은 '산업혁신운동 사업'과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고도화 지원사업'의 두 분야로 나눠 총 33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산업혁신운동 사업은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기술혁신·작업환경 및 생산공정 개선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하고 신규설비를 구축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기업당 3000만원의 지원금을 올해 영풍산업 등 15개 중소기업에 지원하고, 내년에 추가로 15개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한국표준협회와 함께 중소기업의 제조혁신 경쟁력 향상을 위해 현장자동화시스템 및 장비를 구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정부지원금을 포함한 총 사업비 13억5000만원을 고도화 부문 등 3개 부문에 걸쳐 기업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하며, 올해 ㈜아이넴 등 18개 중소기업이 선정됐다.

특히 한수원은 원전협력기업 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화를 돕고, 이를 통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취지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우리 중소기업들이 이번 사업을 통해 탄탄한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