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02:04 (토)
정총리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모든 이들이 접근 가능해야"
상태바
정총리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모든 이들이 접근 가능해야"
  • 미디어N
  • 승인 2020.06.28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다문화 가족 정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2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백신과 치료제 개발 등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27일 오후 10시부터 밤 12시(한국시간)까지 화상으로 개최된 코로나19 대응 기금 조성 국제회의에 참여했다.

이번 회의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코로나19 백신·치료제·진단제품의 개발 촉진과 보급을 위해 시민단체인 '글로벌 시티즌'과 공동 개최한 회의다. 메르켈 독일 총리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약 30개국 정부대표와 유엔, 세계보건기구(WHO), 빌앤드멜린다게이츠재단 등 국제기구와 민간기구들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의 국제사회 연대와 협력 의지를 밝히고, 이런 차원에서 추진 중인 대외지원과 백신·치료제 공약상황을 소개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가 마스크와 진단키트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를 포함해 올해 1억달러 상당의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의 공평한 접근을 위해 'ACT 파트너 기관'에 5000만달러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CT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진단제품의 개발, 생산 및 공평한 접근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4월24일 WHO, 게이츠재단, 웰컴트러스트, 감염병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이 공동으로 출범한 기구다.

정 총리는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가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접근 가능토록 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