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12:10 (토)
문체부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평가인증제도 실시
상태바
문체부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평가인증제도 실시
  • 미디어N
  • 승인 2020.07.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전경© News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국공립 박물관과 미술관들을 대상으로 전시 실적 등을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를 시행한다.

문체부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국립박물관과 공립미술관의 질을 높이고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해 '2020년 국립박물관 및 공립미술관 평가인증제도'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제도는 국립박물관 50개관 가운데 등록 후 3년이 지난 36개관, 공립미술관 64개관 가운데 55개관(지난해 기준)을 평가한다.

올해 인증 대상 가운데 국립박물관은 36개관이며 공립미술관은 55개관이다.

공립박물관에 대한 평가는 2016년 11월 도입한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등록 의무화 및 등록관 대상 평가인증제에 따라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문체부는 이달 평가기관 대상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다음달부터 11월까지 서면 평가와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12월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평가 기준은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시행령에 따른 Δ설립 목적의 달성도 Δ조직・인력・시설 및 재정 관리의 적정성 Δ자료의 수집 및 관리의 충실성 Δ전시 개최 및 교육프로그램 실시 실적 Δ공적 책임 등 5개 항목이다.

평가 결과에 따라 우수한 박물관과 미술관에는 인증서를 발급한다. 인증기간은 2년으로 인증 박물관과 미술관은 해당 사실과 내용을 표시할 수 있다.

문체부는 평가인증 결과를 바탕으로 우수기관 소속 공무원 포상, 우수 운영 사례집 발간, 대국민 홍보 지원 등 우수기관을 보상하고 모범사례 공유 확산과 미인증기관 대상 상담, 평가 결과 연수회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평가인증제도 정착으로 국립박물관과 공립미술관의 질을 높이고 운영을 활성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