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01:42 (수)
두산중공업, 美소형모듈원전으로 1조5000억원 규모 수출 본격화
상태바
두산중공업, 美소형모듈원전으로 1조5000억원 규모 수출 본격화
  • 미디어N
  • 승인 2020.08.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케일 소형모듈원전(SMR) 플랜트 가상 조감도(두산중공업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두산중공업은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 뉴스케일파워의 소형모듈원전(이하 SMR:Small Modular Reactor) 모델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설계인증 심사를 최종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NRC 설계인증 심사 통과는 SMR 모델의 안전성과 신뢰성이 글로벌 원전 시장에서 공인된 것을 의미한다. 이를 기반으로 뉴스케일파워는 미국은 물론 캐나다, 체코, 요르단 등 전세계에서 SMR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다.

뉴스케일파워는 미국 에너지부(DOE)의 지원을 받아 소형모듈원전을 개발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소형모듈원전 모델이 미국 NRC 설계인증 심사를 모두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NRC는 2017년부터 뉴스케일파어의 SMR에 대한 설계인증 심사를 진행했다, 뉴스케일파워는 이를 위해 총 5억 달러를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케일파워는 발전사 UAMPS가 2026년 상업운전을 목표로 미국 아이다호주에 짓고 있는 첫 소형 원전 프로젝트에 소형모듈원전을 공급할 예정이다.

 

 

 

 

 

뉴스케일 소형모듈원전 건물 내부(두산중공업 제공)© 뉴스1

 

 


이 프로젝트는 총 720MW 규모다. 60MW급 SMR 12기로 구성된다. 2023년 착공해 2029년 완공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내년부터 주단소재, 주기기 등을 본격 수주하고 제작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소형원전모듈 협력으로 미국 내 후속 프로젝트와 세계 시장 확대를 고려해, 최소 13억달러 규모의 기자재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미국 원전 전문업체인 뉴스케일파워에 지분투자를 마무리하고, 소형모듈원전 사업 진출을 가시화한다고 밝혔다. 총 투자금액은 약 4400만달러(511억원)이다.

원자로 모듈(NPM)은 뉴스케일파워가 개발한 소형모듈원전의 핵심 설비로 핵연료를 통해 증기를 발생시키는 원자력증기공급계통(NSSS)에 해당한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원자력BG장은 "앞으로 뉴스케일파워를 통해 미국 및 세계시장에서 최소 13억 달러 규모의 SMR 주요 기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라며 "뉴스케일파워의 사업확대에 따라 수주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