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2:04 (화)
"우리나라 주도한 양자암호 등 보안 관련안 국제표준으로 채택"
상태바
"우리나라 주도한 양자암호 등 보안 관련안 국제표준으로 채택"
  • 미디어N
  • 승인 2020.09.0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전파연구원 로고/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3일 우리나라 주도로 마련한 정보통신 보안에 대한 국제표준안이 관련 회의에서 채택됐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보안 연구반(SG17)'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마련한 정보통신 보안 관련 국제표준 8건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양자암호통신·블록체인(분산원장기술)·차량 보안과 관련된 표준 6건이 사전 채택됐고 개인정보보호, 사이버 보안사고 대응과 관련된 표준 2건이 최종 채택됐다.

연구원은 이와 함께 우리나라 주도로 양자암호통신 표준개발을 전담하는 과제그룹이 SG17 내에 신설됐다며 "ITU-T에서 우리나라 입지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표준 개발에는 고려대, 금융보안원, 순천향대, SK텔레콤, 카카오모빌리티,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기술단, 현대자동차 등이 참여했다.

연구원은 "향후에도 산학연과 협력해 정보보호는 물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국제표준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