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2:04 (화)
'기후위기 시대' 홍수·가뭄 대응 강화…물관리 1조원 투입
상태바
'기후위기 시대' 홍수·가뭄 대응 강화…물관리 1조원 투입
  • 미디어N
  • 승인 2020.09.09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대덕구 갑천 원촌교 하상도로에서 포크레인이 불어난 강물에 잠겨 있다. 2020.7.30/뉴스1DB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정부가 기후위기 시대 잦아진 홍수나 가뭄 등에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1조원 넘는 예산을 투입한다.

환경부는 물관리 기반시설, 홍수·가뭄에 대한 대응력 강화, 수돗물 관리체계 마련 등을 위해 2021년 정부예산안 1조716억원 반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14일 발표된 그린뉴딜 계획에 도시·공간·생활 기반시설 녹색 전환 분야 과제 중 하나로, 기후변화·환경위기에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깨끗하고 안전한 물관리 체계를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주요 계획으론 크게 Δ물관리 기반시설(인프라) 스마트화 Δ기후위기 대응 강화 Δ먹는물 관리 강화 Δ수량·수질 통합관리 등 4개 부문으로 나뉜다.

구체적으로 주요 상수원인 댐 관리 효율화를 위해 스마트센서나 드론을 활용하고, 3~4년 내 정보통신(ICT)·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반의 상·하수도 실시간 감시·제어 체계 마련 계획 등이 포함됐다.

올 여름 역대 최장기간 장마와 폭우로 취약성이 드러났던 100개 지류하천에 수위·강수량 등 홍수정보 수집센서 확충, 빅데이터 기반 AI 홍수예보 시스템 구축 계획도 담겼다.

잦은 태풍이나 '스콜성' 폭우 등 이상기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후위기 대응 홍수대책 기획단' 발족 계획도 세웠다.

지난 7월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수돗물 유충 사태와 같은 사고예방을 위해 60개 지방자치단체 100개 정수장을 대상으로 2022년까지 생물체 유입·유출 5중 차단 등 정수장 위생관리도 강화한다.

지방상수도 노후시설 개량은 국비를 조기에 투입해 종료시점을 2028년에서 2024년으로 단축하고, 12개 광역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을 도입하는 등 한층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주력한다.

또 지역 여건에 따라 깨끗한 물이 원활하게 공급되도록 댐부터 하천까지 수량·수질 통합관리시스템과 생태수로도 조성한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갈수록 심화하는 기후변화와 환경위기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물재난으로부터 안전하면서 지속가능한 물공급과 깨끗한 물환경이 조화롭게 달성되는 체계를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