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00:17 (목)
11번가, 결식 아동에 '행복 도시락' 1만1000끼 공급
상태바
11번가, 결식 아동에 '행복 도시락' 1만1000끼 공급
  • 미디어N
  • 승인 2020.09.25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가와 안산시가 24일 '안산 행복두끼 프로젝트' 사업 지원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민영 행복나래 실장, 윤화섭 안산시장, 이상호 11번가 사장, 곽호근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11번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11번가가 내년 2월까지 다섯 달간 결식이 우려되는 소외 아동들에게 '행복 도시락'을 1만1000끼를 전달한다.

11번가는 국내 최대 사회공헌 플랫폼 '행복얼라이언스'와 손잡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에게 도시락을 지원하는 '행복두끼'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25일 밝혔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전날(24일) 11번가와 안산시가 맺은 '안산 행복두끼 프로젝트' 사업 지원 업무협약에 따른 사회공헌활동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등교 지연, 온라인 수업 등으로 학교 급식이 중단된 경기도 안산시 원곡동 결식 우려 아동에게 도시락을 전달한다.

11번가는 희망쇼핑을 통해 모금한 후원금에 시민들이 '행복얼라이언스 홈페지이'에서 참여한 기부금을 더해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총 1만1000끼의 도시락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심각해진 결식아동 문제 해결을 위해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며 "판매자, 소비자와의 협력으로 이뤄지는 '11번가 희망쇼핑'을 통해 우리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사회환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