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00:17 (목)
1000여 곳 국내외 관광업계, 비대면으로 만난다
상태바
1000여 곳 국내외 관광업계, 비대면으로 만난다
  • 미디어N
  • 승인 2020.10.1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첫 화면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단절된 국내외 관광업계간 교류가 온라인 가상 공간에서 대규모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Korea Tourism Virtual Fair 2020)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박람회는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누리집에서 진행하며, 국내외 1000여 개의 관광 관련 업체 및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주요 행사로는 Δ개막식 Δ화상 상담회의 Δ강연 Δ기업 홍보관 Δ한국관광 홍보관 등이 있다. 12일 오후 4시에 진행하는 개막식에선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한국관광 홍보대사 '있지'(ITZY)가 축하 인사를 전한다.

특히 국내 관광업계와 해외 업계 간 교류를 재개하기 위한 화상 상담회의는 Δ영어권(10. 12~13) Δ일본(10.14) Δ중국어권(10.15~16) 등 권역별로 진행한다.

영어권(유럽, 미국, 아시아·중동 등)은 316개사, 일본은 62개사, 중국어권(중국, 대만 등) 232개사, 해외 주재 공공기관 47개 등 총 29개국의 657개사가 국내 방한관광업체와 상담하기 위해 사전 등록을 마쳤다.

국내에서는 Δ여행사·숙박·항공사 99곳 Δ관광벤처․체험상품업체 51곳 Δ지자체 및 공공기관 80곳 Δ의료·공연 관광 63곳 등 총 293곳이 참가한다.

회의 결과가 방한 관광객 유치 실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업체 정보를 공유하고, 관광상품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회의는 5일 동안 총 1400여 회가 계획되어 있다.

아울러 전 세계 관광객 등 누구나 293개 기업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업 홍보관'과 방한관광 상품을 전시한 '한국관광 홍보관'도 운영한다. 홍보관에서는 일부 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미리 구매할 수 있다.

13일부터 16일까지 매일 오후 5시엔 '코로나19 시대, 국제관광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국내외 연사의 온라인 강연이 열린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이번 박람회가 국가 간 장벽을 뛰어넘고, 소규모 관광업계부터 다양한 관련 업종이 두루 참여해 국제 관광박람회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길 바란다"며 "앞으로 국제관광이 재개되는 시점에 발맞춰, 방한관광 시장을 회복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업 홍보관' 전시 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