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1:45 (일)
광물공사, 3억7천만톤 규모 광물 매장량 확보
상태바
광물공사, 3억7천만톤 규모 광물 매장량 확보
  • 미디어N
  • 승인 2019.07.0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물자원공사 © News1


(원주=뉴스1) 박하림 기자 =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가 지난해 82억 원을 투입한 민간탐사지원사업을 통해 국내에 부존하는 주요 광물 6종의 매장량 3억7000만톤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 매장량을 현재 판매 단가로 환산하면 총 1조9000억 원에 달한다.

공사는 지난해 국토 전반의 광물자원 부존 현황을 파악하는 정밀조사 사업을 통해 강원 삼척, 장성 등지에서 석회석(백운석) 2억4000만 톤이 부존하는 것을 확인했다.

화장품 원료와 폐기물처리, 의약품 첨가물 등 다방면에 사용되며 주목받는 벤토나이트도 경주지역에 약 2만 톤이 부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영중인 광산이 추가 매장량을 확보해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탐광시추, 갱도굴진 사업을 통해 철, 금, 은, 티탄철 등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들 매장량 자료는 국내 자원분포 현황을 파악해 신규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사용된다. 이를 통해 추가 생산여력도 확보할 수 있다. 이번 조사로 확인된 비금속 광물의 매장량은 국내 연간 수요량의 3.3배에 해당한다.

광물공사는 국내 자원업계의 유일한 정부 지원사업인 민간지원사업을 통해 미래생산 기반인 매장량 확보, 설비자금 융자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국내 민간지원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총 85억 원이다. 이를 통해 수입의존도 90.2%에 달하는 광물자원의 국내 생산기반을 구축하고 위축된 자원산업에 동력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신홍준 광물공사 자원기반 본부장은 “미-중, 한-일 간 무역전쟁이 확대되고 있는 요즘, 자원산업은 국가 산업안보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크다”면서 “자원산업의 명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사업 예산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