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3:27 (일)
수서~광주 전철 예타 통과…“2029년 광주서 12분이면 수서 주파”
상태바
수서~광주 전철 예타 통과…“2029년 광주서 12분이면 수서 주파”
  • 미디어N
  • 승인 2019.07.10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제공 © News1 김평석 기자


(경기남부=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광주시와 이천·여주시는 서울 수서∼경기 광주 간 복선전철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공사완료 시점인 오는 2029년에는 12분 만에 경기 광주에서 서울을 오갈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강선(성남판교∼여주)과도 연결도 계획돼 이천에서 서울까지 20분 시간대로 좁혀지는 등 경기동부권에서의 서울 접근성이 대폭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여주시는 시가 사활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경강선 여주~원주 전철 복선화와 강천역 신설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총 사업비는 8709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본격적인 내륙철도시대를 열게 될 전망이다.

여주시 관계자는 “수서~광주 복선전철은 경강선, 중앙선, 중부내륙선 등 지역 간 열차의 수도권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여주시 철도 이용 수요 증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여주시는 수서~광주선 예타 통과로 인한 이용 수요 등을 반영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수립(2021 ~ 2030년)에 여주~원주선 복선화(강천역)사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여주시는 관련 지자체와의 협업도 모색하고 있다.

 

 

 

 

 

여주시 제공 © News1 김평석 기자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은 지난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계획 구축사업에 반영돼 2015년 1월부터 지난 6월까지 한국개발연구원 등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해왔다.

중앙선(청량리~경주), 원주~강릉선 등의 기종착역 일부를 청량리에서 수서역으로 전환해 서울 강남권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수서~모란~삼동’간 15.5㎞는 노선을 신설하고 ‘삼동~광주’간 3.7㎞는 기존 경강선을 활용할 계획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열차운전시뮬레이션(TPS) 검토를 통해 노선이 완공되면 경기광주역에서 서울 수서까지 12분이면 갈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강원 강릉까지도 1시간9분이면 닿을 수 있어 향후 본격적인 횡단 내륙철도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